HOME > Fun&Fun > 직원 현장 체험기
제목    [하와이/미주]시리도록 푸른 바다 카리브해를 가다. (3편)
#2014년 3월 19일

오늘은 요즘 칸쿤에서 핫 하게 뜨고 있는 액티비티인 스플로르 체험 날이다.
부지런히 아침을 챙겨먹고 출발! 벌써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있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장관이다.
마찬가지로 팔목에 팔찌를 차고~ 소지품은 라커에 킵. 카메라도 가방도 놓고 가벼운 발걸음^^
방수 카메라 또는 방수팩을 준비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관계로 사진이 많이 없어 아쉽다.

안전을 위해 착용해야 하는 헬멧에는 각각의 번호가 있다.
놀이기구 탈 때 사진 찍히는 것처럼 내부 곳곳에 포토 포인트가 있어서 알고도 찍히고 모르고도 찍히게 되는데, 퇴장할 때 하루 종일 쓰고 다닌 헬멧 번호로 사진을 찾게 된다. 카메라가 보이면 최대한 멋진 포즈로 찍어보자!!

두근두근 설레기도 하고 약간은 두렵기도 한 짚 라인. 긴 코스와 짧은 코스 중에서 우린 짧은 코스로 선택.
첫 번째는 무서워서 소리 꺅꺅. 두 번째 부턴 신나고 재미있어 소리 꺅꺅. 중간에 워터슬라이드도 있고, 이거 나름 흥미 진진하다!!

직접 운전하는 사륜구동도 약간 정신 없지만 스릴 만점! 처음 경험 해 보는 동굴 수영도 모두 흥미로운 경험이다.
[자세한 내용은 100배 즐기기 스플로르 참고해 주세요]
여러가지 흥미로운 경험을 마치고 벌써 5일차 일정 마무리!
#2014년 3월 20일

오늘은 호텔존 이동하여 호텔존의 호텔들 인스팩션 스케줄이 주루룩이다.
5일동안 먹여주고 재워준 제너레이션을 떠나 호텔존의 우리 숙소인 하드락으로 향한다.
먼저 하드락에 체크인 수속을 하고 인스팩션 시작!
우와~~ 바다 빛깔 부터가 다르구나!!

하드락은 캐주얼한 느낌의 호텔이다. 곳곳의 소품도 그렇고 활기참이 뚝뚝 묻어나는~
마침 스프링 브레이크 시즌이라 미쿡의 틴 에이져들이 바글바글. 저녁마다 로비는 클럽으로 탈바꿈하여 쿵짝쿵짝!!
객실은 특별함 없이 심플 하다. 칸쿤의 대부분의 호텔은 오션뷰 전망이므로 객실에서 보는 전경이 참 예쁘다.
칸쿤존 두번째 호텔은 시크릿더 바인. 점심까지도 계획되어 있다.
바다를 향해 지어진 것이 아니어서 바다와 라군까지 모두 감상할 수 있는 구조다.
대부분의 허니무너들이 이용하는 프리퍼드 객실은 각 층마다 버틀러도 있고 고층에 위치하고 있어 위와 같은 전망을 즐길 수 있다.
로비는 밝고 환한 분위기, 은은한 커피향도 기분이 좋다. 레스토랑과 객실 부대시설 등을 돌아보고 런치 타임~!
점심까지 거~하게 잘 먹고 다음 리조트는 니죽.
배도 부르고, 날도 뜨겁고, 잠이온다.. 하지만 앞으로도 기다리고 있는 호텔들이 있으니, 정신차리고 고고!!
니죽은 호텔존에서 공항쪽으로 살짝 치우친 위치에 있어서 조금은 한가롭고 여유로운 분위기 이다.
또한 고급진 분위기의 풀빌라 단지가 형성되어 있어, 칸쿤의 일반 호텔 형식이 좀 아쉬운 여행객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숙박 장소일 듯~ 개인적으로는 가장 마음에 들었던 숙소이다.
라이브 아쿠아는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뭔가 청량감 있는 리조트로 기억된다.
무엇보다 침대장식을 우리회사 로고로 표현해 주는 섬세함에 정말 감동 또 감동이~
위치 또한 좋아서 손님들한테도 적극 추천해 줄 리조트로 찜!!
오늘의 마지막은 A로프트.
해변과 접하고 있지 않고, 기존의 리조트들과 비교해서는 전반적으로 한 단계 아래이다.
호텔 옥상에 수영장이 있어서 수영장에서 바다가 보이기는 한다 ^^;
A로프트는 칸쿤 늦은 도착 또는 이른 출발로 여행경비를 아끼기 위해서 호텔 믹스시 이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인스팩션을 했지만. 크게 의미는 없는..
오늘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다시 돌아온 하드락~ 내방!
침대에서도~ 욕조에서도~ 바다 전망이 쫙!!
후다닥 샤워하고 저녁을 먹으러 로비에 모였는데.. 이거 원.. 죄다 대기다. 그 중 대기 줄 짧은 곳에서 기다린다.
셀카도 하고, 번갈아 졸기도 하면서..
매일매일 고기의 연속. 오늘도 역시! 이파네마 그릴에서 고기를 먹어주기로!!
직화 구이처럼 여러 가지 고기와 파인애플을 지글지글 굽고 있고,
샐러드 바에는 여러가지 신선한 야채들이 세팅되어 있다.
바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음료를 오더 할 수 있다.
요롷게 커다란 꼬챙이에 고기를 가지고 와서 접시에 바로 썰어준다.

잔뜩 배를 채운 후 소화도 시킬 겸 코코봉고로 향한다.
칸쿤존과 플라야델카르멘의 코코봉고 두 개를 모두 경험한 결과. 똑. 같. 다.

오늘도 새벽 1시가 되어가는 시간에 들어와 24시간 룸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또 먹어준다!
얼른! 배 꺼지기 전에 자야지.